제목 [보도자료] 건국대, 학생 아이디어 창의 공간 '스마트팩토리' 오픈
작성자
작성일자 2017-05-17
건국대는 오픈형 학생 창의 공간인 '스마트 팩토리(Smart Factory)'를 완공하고 16일 오픈했다고 이날 밝혔다.
건국대 스마트 팩토리는 학생들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·공유하고 이를 직접 시제품으로 제조해 볼 수 있는 오픈랩(Open Lab)이다.
 
건국대 스마트 팩토리는 미국 메사추세츠공과대학(MIT)의 팹랩(Fab Lab)과 독일 뮌헨공대의 메이커 스페이스(Maker Space)를 모델로 만들어졌다. 40억여 원을 들여 380여 평의 공간에 가상현실(VR)실, 서버실, 전기전자/아두이노실, 금속장비실, 목공장비실, 가공실, 3D프린터실, 설계실, 무한상상실, 드론운영시험장 등의 모듈을 배치했다. 가상현실(VR)시스템 및 VR프로젝션, 3D프린터, 3D스캐너, 선반, 밀링머신, 자동대패 등 공작기기와 첨단 실험 실습 장비 등도 구축했다.

학생들은 간단한 교육을 거쳐 누구나 스마트 팩토리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 있다.
기존 강의실에서 어려웠던 3차원 영상 강의와 캡스톤 디자인 등 실습수업도 진행될 예정이다.
우수한 제작품은 창업으로도 연계 가능할 전망이다.

문두경 공과대학장은 “스마트 팩토리에 구축해 놓은 인프라를 활용해 전공 실습, 캡스톤디자인, 창작물경진대회, 창업 지원 등에 활용하고 나아가 지역사회 연계 및 산학협력의 장으로 발전시켜나갈 계획”이라며 “학생들은 스마트 팩토리에서 향후 산업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신산업 미래 유망분야를 직접 체험해보며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융합형 인재로 성장하게 될 것”이라고 말했다.

<저작권자 © 베리타스알파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
[베리타스알파=김하연 기자]






 건국대는 오픈형 학생 창의 공간인 '스마트 팩토리'를 16일 오픈했다. /사진=건국대 제공


다운로드수 0